높은산 정상에서 자연과 어우러져 사는 산고양이들의 삶

산냥이 소식

7월2주/산냥이 소식/7

좌불상 2022. 7. 4. 15:58

그렇게 다들 먹고

 

 

 

쉽니다.

 

 

 

이쪽은 그늘인데도 바람이 없으니 숨이 턱턱 막히네요

 

 

 

땀은 줄줄 흐르고

 

 

 

그렇게 놀다가 재롱이는 가고

 

 

 

저도 다시 출발해서 좀 내려가는데

 

 

 

저 아래에서 누가 웁니다.

 

그래서 들어보니 이건 꼬짤이 목소리인데?...하고 부르니

 

 

 

아...꼬짤이가 맞네요

오래간 만에 나타났는데 잘 지낸것 같네요

 

 

 

그래서 한참을 데리고 내려가서

 

 

 

밥터에 도착합니다.

 

 

 

잘 지냈구나

 

아픈데는 없는것 같고.....

살은 좀 빠졌지만 건강해 보입니다.

 

 

 

밥그릇이 물에 떠내려 갔구나

일단 오늘은 여기서 먹어라

 

 

 

배가 고팠는지 많이 먹네요

 

 

 

그렇게 한참을 먹더니 이제 배가 부른가 봅니다.

 

 

 

그래서 잘 지내라 하고

 

 

 

다시 내려가서

 

 

 

산을 나갑니다.

 

 

 

다음에....

'산냥이 소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7월2주/산냥이 소식/9  (0) 2022.07.05
7월2주/산냥이 소식/8  (0) 2022.07.05
7월2주/산냥이 소식/6  (0) 2022.07.04
7월2주/산냥이 소식/5  (0) 2022.07.04
7월2주/산냥이 소식/4  (0) 2022.07.04